작성날자 : 2016-12-12    조회 : 297
 
노을비낀 금강산

             물을 보면

            물속에도

            노을빛이 어려

            무지게 피여나고

 

            산을 보면

            봉우리마다에도

            노을빛이 물들어

            단풍이 불타는가

 

             절벽가에 웃는

             한송이 꽃에도

             잎새 푸른 한그루 나무에도

             은혜로운 해발이 비껴

             아름다움이 한껏 짙은 금강산

 

             옥류동에 내려볼가

             비로봉에 올라볼가

             사람들 저마다 넋을 잃은듯

             황홀경에 취해있는 이런 가을날

 

             잊지 못해라

             그리움에 간절한

             인민의 소원을 안고

             당의 해발 넘친 영광의 그날

             금강은 환호의 감격으로 설레였나니

 

             다심한 어머니의 마음이런듯

             이슬젖은 숲속길에

             당의 해발 자욱자욱 어리여

             금강의 일만경치

             이리도 아름다운것인가

 

            산기슭에 한줄기 피여나는

            휴양소 굴뚝의 검은 연기

            그 재티가 떨어져 쌓이면

            금강의 빛을 잃게 된다고

            조용히 타이른 당중앙의 그 심려

 

            아, 그 사랑 그 손길 따라

            은빛 동력선은 여기에 늘여지고

            전기보이라의 동음은 울리여

            푸른 숲은 더 푸르러지고

            꽃들은 떨기져 웃는것이여라

 

            그 누구의 생각도 못 가닿은

            찬란한 래일의 상상봉에

            금강을 세워보며

            천년으로 만년으로 지켜준

            그 사랑 그 은혜

            맑은 하늘가에 노을로 피여

 

            봉이는 봉이마다

            단풍속에 불타고

            폭포는 폭포마다

            무지개속에

            노래를 터치는 아, 금강산!

 

            천년을 솟으리

            만년을 빛나리

            당중앙의 따사로운 해빛아래

            노을비낀 금강산

            영원히 변함없을 천하절승이여!

     


 
   

투자유치 / 련계 / 문의 / 사진 / 동영상 / 독자게시판

관리자 (E-Mail): kszait@star-co.net.kp

Copyrightⓒ 2012 - 2017 《조선금강산국제려행사》

{caption}
이전 다음 닫기